최신뉴스

작성자:admin 불개미

" 그냥 애들이 앉아있지? 그냥 뚜벅뚜벅 걸어가! 괜찮은 애가 있어..? 그럼 야!! 너 나랑 놀자 !! "

어차피 초이스는 쪽팔리다. 불개미그것이 룸에 앉아서 "너"라고 하건, 유리 뒷편에서 비겁하게(?) 초이스 하건

에디터가 방문하였을 불개미땐 아가씨들이 대략 20여명쯤 보였다.

"저희 업소는 퍼블릭과 가라오케 불개미그리고 밤음사의 시스템을 섞어 놓은듯 한 시스템으로써"


다음페이지:창업

>